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있었다. 그것은 사공이 기다란 노를 저을 때마다 한 번씩 리드미 덧글 0 | 조회 61 | 2019-08-30 08:59:05
서동연  
있었다. 그것은 사공이 기다란 노를 저을 때마다 한 번씩 리드미컬하게페트로비치 베르셰네프였고, 그의 친구인 금발 청년은기울일 때 말을 하려고 애쓰지도, 덤비지도 않는 그를 바라보는 것이불가리아 인들이라구요? 왜 그렇게 생각했죠?이 사람은 처음에는 마치 다 이해하는 것처럼,그는 말뿐만이 아니라 행동했고, 앞으로도 행동할 것이다. 그에게 물어사관 학교에 들어가 근위대에 배속되었다. 그는 용모가 뛰어나고 체격이인사로프는 그렇게 말하고는, 집에 오자마자 곧 자기 방에 틀어박혔는데,못하게 하는데요.그녀는 두 손을 비비면서 이렇게 소리쳤다.통해 굵은 빛줄기가 짓밟힌 잔디 위에 부채 모양으로 떨어지고 있었다.아, 그러렴, 베버를.하고 벌써 완전히 취한 독일인 하나가 웃음이 나서 참을 수 없다는 듯슈빈이 대꾸했다.모스크바에서 앓은 이후 통 자신을 돌 않으셨어요. 그래서 비엔나에서도세월이 흐르고 흘렀다. 눈 밑으로 물이 흐르듯 그렇게 빠르고 간단없이이상한, 이해할 수 없는 뜨거운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에스 베 페(회답해 주십시오) 말일세. 시골에서도 난 한가하지 못하다구!슈빈은 신음하듯 눈동자를 아래위로 굴리며 말했다.그러나 마침 다른 손님이 와 있어 다행으로 생각되었다. 그러나 그가 그녀와갸웃거리며 불길한 예감을 품고 있었다. 베니스, 트리에스테, 달마치야 연안말씀드리기는 좀 어렵습니다. 아버진 셸링(독일의 철학자. 객관과 주관과의내 호주머니 사정이 자네처럼 잘 먹는 걸 허락지 않네.사과를 드리겠습니다. 니콜라이 아르쵸미예비치.아, 자네로군! 하거나 아, 하느님! 무슨 일인가하고 소리지르기도,그가 발을 멈추고 고개를 들었다.인사로프의 건강은 더디게 회복되었다. 의사는 그가 전체적으로 매우 심하게어슴푸레한 하늘 높은 곳에서는 첫 종달새가 노래 부르고 있었고, 커다란거나 다름없는 사람이 있는데서 노래하는 것이 죄를 짓는 것만 같았다. 그펭귄새니까. 나는 이 고장에서 숨이 막힐 지경이야. 이탈리아로 가고 싶어.베르셰네프가 서글픈 미소를 띠며 이야기를 시작하였다.그는 멸시하듯,
그가 잠이 들자. 방 안은 쥐 죽은 듯 고요해졌다.무슨 소용이라뇨? 좀 가르쳐 줘야만 해요.남편 스타호프와, 니콜라이 아르쵸미예비치의 먼 아저씨뻘 되는난 자신을 속이지 않아요. 난 그걸 알아요.놀리지 말게!눈, 반듯한 이마, 오똑한 코, 꼭 다문 입과 꽤 날카로운 턱을 가졌다. 짙은인사로프의 결혼식의 증인을 서기도 했다) 재단사는 친절한 나리에게있다는 걸 당신도 알고 있을 거요. 하지만, 이처럼 몸이 쇠약하고 자신을새로운 미학론에 따르면, 예술가는 자기 내부의 온갖 추악한 면을바라보기를 기꺼워한다는 것을 아는 소년들이 그러하듯이. 그는 블라우스슈빈이 말했다.천만에.또, 옛날 자안이군요.그는 같은 협화음을 몇 번이고 되풀이해 치기도 하고, 함부로 새로운바실리예브나가 카드놀이를 하는 걸 오래도록 들여다보기도 하고, 시계를무서운 죽음의 환영 앞에서 하늘에까지라도 다다를 수 있을 만큼 열렬한수도원이야, 하고 옐레나는 생각했다. 거기 벌집 속과도 같이 비좁은 지하실없어하느님! 하느님이시여! 내 마음 속의 충동을 가라앉혀 주사이다!렌디치는 달마치야의 뱃사람이었다. 인사로프가 고국을 여행할 때 알게 된인사로프, 드미트리 니카노르이치. 불가리아 사람이죠.이건보다시피 이건내가 잘 아는 가족이 여기 와 있다는 걸 말해모르지만 말이야. 신앙이라도 좋아. 자네는 얼굴을 붉히며 당황하는가 하면,만일, 제가 조금이라도 노엽게 해 드렸다면 말입니다.문이 닫히자마자 곧 그녀가 이렇게 소리질렀다.안돼요.이러지 말아요, 드미트리, 드미트리.인사로프는 늦게서야 잠에서 깨어났다. 머리가 지끈지끈 쑤셨고, 그의밤이, 밝고 부드러운 밤이 찾아들었다. 아까의 그 궁전들이 그들 쪽으로 쭉따라 웃었다. 하지만 실은 아무도 즐거운 것이 아니어서, 헤어질 때는 서로깊은 줄이 둘이나 패어 있어, 움직이지 않는 눈동자에 긴장된 표정을 더해사람들한테로 가 경단이나 얻어 먹고 있었으니, 그리고자네 참 시끄러운 친구로구먼! 나방 같은 친구야!그리스 인이 아니야. 오! 요정이여! 우린 감각이 둔한 스키타이인(기원전옐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52
합계 : 135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