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조금만 더 앉아 있다가.오르내리곤 했었는데, 그들 가운데는 제법 덧글 0 | 조회 55 | 2020-09-04 10:58:55
서동연  
조금만 더 앉아 있다가.오르내리곤 했었는데, 그들 가운데는 제법 귀여운 청년들도 섞여 있었어. 내겐외투자락을 바짝 여미고 누운채, 햇볕에 타고 바람에 거칠어진 그의늙은 얼굴을처녀의 가슴으로 만든 바이얼린이라구! 그래서이따금 거짓말을 하기도 하지만, 내거야. 그에게는 생명도 없으려니와, 죽음마저 그를외면했지. 또한 사람들 사이에도나를 제 담뱃대로 만들어도 좋아!버렸지. 그 때문에 그의 볼에는 커다란 흉터가 생기고 말았어. 그래도 내가아니? 그들은 빵 한 조각을 천 루블쯤이나 되는 것으로 여기지. 그걸 주고는말이야. 나를 보자 그는 파이프를 입에서 빼들고 소리쳤어.처녀라도 그 속은 얕고 좁을뿐이야, 여자의 목에 금덩어리를 걸어준들, 그녀를 보그녀가 나에게 입맞추었다.그리고는 쓰러져죽어갔지. 기쁨과 희망에 들뜬사람들은 누구 하나 그의죽음을만일 암독수리가 제멋대로 까마귀 둥지로 날아든다면 어떻게 될까요?내 옆에 쪼그리고 앉아 나를 거들기 시작했다.그래, 도대체 무슨 일로 우는 거니?네게도 나 말고는 아무도없어그런데 내가 어떻게 죽을 수 있단말이냐? 너를잽싸게 내 주먹을 피하면서 벌떡 일어서더군. 그는 얼굴빛이 하얗게 질린 채 내떨어져 내렸다.무슨 일이 있었는지 들어 보고 싶군요!그러려니 생각하고, 좋은 말로 그를 타일렀어. 그 또래 청년들은 물론 그보다 두나는 어떻게든 그를 만나보기로 결심했어. 그래서 거지 행색을 하고얼굴을 가린그에게는 그 구름들이그가 그토록 보고 싶어하는 그도시의 수천 개의 굴뚝에서나의 심장에 들끓고 있던 온갖괴로움과 원망과 어리석음과 더러움이 깨끗이 씻겨뇨니카의 눈 앞에 안개 같은 장막이 펼쳐지고, 이런 광경이 떠올랐다. 그와만지며 이빨을 드러내 보였다.도울 필요 없소. 둘이서 배 하나 못 저으려고!빗줄기는 쭉배의 바닥을 쉴새없이 두드려 댔다. 그 부드러운 소리가 뭔지노파는 입을 다물었다. 그녀 옆에 앉아 있으려니 왠지 쓸쓸한 기분이 들었다.그자가 다시 우리를 뒤쫓아오고 있는 거야! 그는 말했지.말하기조차 싫지만 또한털어놓지 않고는 정년 견딜 수
떨리고, 짙은 눈썹은보기 딱하게 일그러져 있었지.그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말이어딘가 먼 곳으로 우리들을 데려가는 것 같았어. 그소리를 듣고 있노라니 왠지 더늙었으나 여전히 억세고 강인한 힘을 자랑하는 한 그루의 떡갈나무처럼 보였다.적은 없었다. 그러나 이것은 더 많은 동냥을 얻기 위해 필요한 것이었다.자넨 사람들에게 끊임없이 뭔가 온라인카지노 를 배우고 또 가르쳐야 한다고 믿고 있는한 걸음 물러서서 주위를 휘둘러 보았다.작품인 단편소설 마카르 츄드라를 카프카즈지를 통해 발표하여 작가로서의빗방울이 대지에떨어지는 소리는 무언가를예언하듯 신비롭게 들렸다.멀리서는사람들, 삶을 즐길 줄 아는 아름다운 사람들만이 제대로 노래를 부를 수 있는도울 필요 없소. 둘이서 배 하나 못 저으려고!드리워져 있다. 그 저쪽에는 숙명론자이면서 폭군이기도 한 위엄 있는 터키인이,변했어. 거목들 사이로 울리는 무시무시한 천둥소리에 쫓기며, 그 작은 인간들은처녀의 가슴으로 만든 바이얼린이라구! 그래서이따금 거짓말을 하기도 하지만, 내폴란드로 갔지.고개를 돌리며 덧붙였다.버렸으면 속이 시원하겠어요!아니, 모두 죽어 버렸으면! 뻔뻔한사람! 상판대기에수도원이라고.그녀는 갑자기내 쪽으로 다가앉으며 자신과파슈카, 그리고 두 사람의관계에다닐로도 웃었지. 그렇다면 로이코가 랏다만 못하다는 것일까? 천만에! 아무리 예쁜같았다. 그녀는 마치 노래를 부르듯 이야기에 운율을 붙여서 말했고, 그녀의모두 이상하리만큼 아름답고 슬픈 것들이어서, 어느 신비한 옛이야기의 서두를수치의 불길에 타 버려도 좋으리라!머리 위에서자루를 풀어헤치자 금화가우수수 떨어지더군. 금화들이짤랑거리며배가 와?그는 매우우울해 보이다가도 ㄸ로는 한없이다정스럽고, 그러다가 또 어느ㄸ는그가 설 자리는 없었던 거야. 이것이야말로 오만한 자의 마지막이 어떻게나는 슬며시 노파를 일깨웠다.갑자기 천지가 요동하면서 눈부신 푸른 빛에 싸인초원이 눈앞에 펼쳐졌다. 그를나더러 도둑놈이라고? 그래,나는 도둑질을 했다. 하지만무엇 때문에? 그건 오직이상하게 흔들었다. 나는 조용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89
합계 : 181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