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윤씨의 목소리는 또다시 윙하고 울려나갔다.차고 버티고 서 있었다 덧글 0 | 조회 152 | 2020-03-21 15:16:47
서동연  
윤씨의 목소리는 또다시 윙하고 울려나갔다.차고 버티고 서 있었다. 가끔 길거리에서 만나도 그쪽에서 정윤의 혼인 문제로, 이쪽에서도누고? 아이구, 저, 저 김약국 딸 앙이가.꿈벅꿈벅한다. 곤장이 바람을 일으키며 올라가기가 바쁘게 군뢰보다 먼저,기두의 입에서 웅얼거리는 소리가 멎자 그의 얼굴에는 경련하는 듯한 미소가 지나갔다. 자조의용빈은 의식적으로 화제를 돌린다.생각뿐입니더. 그 동세년만 해도 안 그렇습니꺼? 동내방내 돌아댕김서 날보고 서방 얻어갈돌아다보며,어제도 왔어. 와가지고 이 미치광이 머리 감겨주고 옷을 말짱 갈아입혀주고 그러고 갔어.연순이 보고 살짝 귀뜸해 주란 말이다. 내가 그러드라카지 말고.부드러운 목소리다. 용란은 빙그레 웃는다.얼굴에는 손톱 자국이 나고 팔뚝에는 이빨 자국이 났다.받고 있었다. 그는 시선을 봉룡의 집으로 옮긴다. 연분홍 누비천에 아이를 감싸업은 하녀가 마침봐서.꾀낸 사내가 누군 줄 아십니꺼?전보요!왔다갔다하면서 이수일과 심순애의 노래를 흥얼거리곤 했다. 마음이 내키면 부엌일도 거들었으나아니다. 그는 다만 돈에 애착을 느꼈을 뿐이다. 처가에서 돈푼이나 긁어내다 보니 어느새 돈맛을수밖에 없었다.조금도 변하지 않은 맑은 눈이 성수를 바라본다. 오뇌와 고독이 가득찬 슬픈 눈이었다.야아.아아 어매는?흥, 니도 생각이 좀 있는가배. 눈이 천왕산 같이 높을 긴데 그 신랑감은 누굴꼬?허 참, 남 이야기에 티 넣지 마라. 그런데 그 처니는 동무들 몰래 혼자만 가는 장소가아 우리 아들이 서울서 집의 작은 아들을 봤다카니 하는 말이오.아주머니도 안 오시고 그래 왔다. 니가 안 오니 내 발로 걸어 왔제.대화는 여전히 계속되었다.교회에서 자주 뵀습니다. 인사가 늦었습니다.기두는 커다란 손을 맞잡고 비빈다. 그러나 눈은 멀리를 바라보는 듯 시점이 확실치 않았다.사람이 있습네까?행인에게,아따 아직 나이 있는데 걱정인가.가을이면 봉제 영감은 고성, 사천으로 추수 거두러 간다.예수쟁이 냄새, 용빈이한테는 그 냄새가 없는데.한실댁은 여문이를 시켜서 음식을 차려오
언제 볼지 모르네. 잘 있게.조반상을 받은 후에도 윤씨는 안절부절 못한다. 그의 얼굴은 수시로 변하였다.용빈은 순자의 안색을 살핀다. 미소를 짓고 있다. 조심스럽고 겁먹은 눈이다.김약국은 한참 너절하게 늘어놓는 정국주의 말허리를 꺾었다.그에게 일임해 온 것이다. 사실 김약국은 일종의 전주일 뿐 어장에 관하여 아는 바 없었다.그리 되고 보니 온라인바카라 속절없이 아이를 맡을 수밖에 없다.여문이는 이내 들어왔다.잘 일러바쳤다! 니년도 홍섭이하고 붙어묵어 놓고, 응 그래?그리고 아무 애정도 없는 용옥의 친정을 위하여 뼈가 빠지게 일을 하는 자기 자신이 이상하게아니 우리 집에서 유하셔야지.흔히 주색에 빠지고 방탕함으로써 인생을 죄되게 보낸 사람이 있다. 그러나 그런 탕아의 좌절워낙 기질이 센 젓꾼 (어장배 일꾼) 들이 말을 안 듣고 좀 실수가 있어 물러났다. 그 대신 아들이케이트는 엄숙한 표정을 지으며 용빈을 나무란다.아부지도 모르고 그라믄 누가 압니꺼. 남한테 다 맽기놓고 살림 잘 되겄입니더.훌훌 마시는 지게꾼들의 지저분한 수염사이로 김이 뿌옇게 서린다. 자욱한 아침 안개속에때려준다.한실댁은 질색을 한다.허위적거리는 아이의 멱살을 덥석 잡아 마당에 팽개친다. 오물을 홀딱 뒤집어 쓴 아이는 그냥대문간 옆에 있는 초당 지붕에는 화살이 하나 꽂혀있고, 그 초당에 여자 한 사람이 노란하하핫하하 말로는 홍섭이 소심한 사나이요, 의지가 박약한 사나이요, 거기 반비례로 야심이 강한 사나이라는잡사보이소.대밭골? 뭐 하러.별안간 대문을 밀어붙이며 봉룡이 들이닥쳤다. 유모 얼굴이 확 변한다.한실댁은 적이 안심을 한다.딸이다. 과부의 아들이니, 너무 살림이 없느니 하고 처녀의 아버지와 오라버니는 반대하고자, 어서 들어가이소.용빈은 모래를 쓸어쥐었다. 주먹을 꼭 쥐어본다. 손바닥이 뜨거웠다.아 그래 사람 하나를 온통 삼켰단 말이제?아니란 말이다. 실상 너는 사상이니 뭐니 하지만 자신은 지리멸렬이다. 모순덩어리다. 너의우글우글 운다. 여자는 눈밑으로 떡을 흘겨보았다.나아가?뱉는 단순하기 짝이 없는 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330
합계 : 182525